기자출신 평신도의 교회를 향한 돌직구

16번째 교회

책 소개

  • 한국교육기자협회 종교분야 수상도서
  • ‘안녕들 하십니까?‘의 기독교 버전
  • 기자출신 평신도의 교회를 향한 돌직구
  • 전국 800여 교회를 통해 보게 된 한국교회의 현주소와 대안
  • 성도들 조차도 알고는 있었지만 말하지는 못했던 이야기들사실이기에 불편하지만 속 시원한 한국교회의 숨겨두고 싶었던 이야기

책 내용

  • 이 책은 신앙하는 나와 교회가 다시 스스로 되물어 보아야 할 소중한 의식을 담고 있다. 즉 믿기만 하면 천국이라는 식의 값싼 복음을 남발하면서 사회적 소명과 나눔의 실천에 게으른 오늘의 교회 현실을 보면 더욱 그렇다.
    ‘교회가 죽어야 예수가 산다’ 또는 ‘대형교회가 망해야 한국 교회가 산다’는 식의 저널리즘적 저술이 인기를 끄는 오늘의 세태에서, 여전히 저자의 입을 통해 ‘삶의 자리’에서 하나님 사랑을 이웃 사랑으로 나타내는, 행함이 있는 믿음을 절실히 요구한다는 평범한 진실에 한걸음 다가서게 해 준다.
    제목만 보고 단순히 현 교회에 대한 비판 책 정도로 치부하는 독자들이 있을 수 있기에, 한 번 더 언급하자면, 저자는 이 책 전반에 걸쳐 한국 교회에 대한 애끓는 심정과 한국 교회를 향한 하나님 사랑의 애정 어린 눈길을 거두지 않고 있다는데 우리는 주목해야 한다.
    끝으로 저자가 말하는 ‘하나님께서 찾으시는 16번째 교회는 어디일까?’ 라는 질문에 대한 답변을 본 책에서 찾아보는 것도 재미있지 싶다.

저자소개 : 임민택

  • 캐나다 Tyndale University College & Seminary에서 Theology를 공부하고, 연세대학교 상남경영대학원 마케팅 과정을 마쳤다.
    한국교육기자협회 교육컨텐츠상을 수상하였고, 뉴스미션 10주년 간담회 패널, 국민일보 24주년기념 메시지 20인에 선정된 바 있다. 싱가폴 마약센터, 베트남 난민촌, 말레이시아 및 인도네시아 오지 마을, 캐나다 인디언 마을 및 노숙자 센터 등에서 봉사하였다.
    현재 대통령직속 청년위원회와 현대차 정몽구재단, 삼성전자 드림락서, 그리고 한국과학창의재단 등의 강사이자 멘토로서 초, 중, 고등학생 및 대학생과 군인들을 만나고 있으며, 글로벌경제신문 사회공헌 전문위원, 전국청소년쉼터연합회 자문위원 및 기업컨설턴트로서 활동하고 있다.
    저서로는『행복거울 프로젝트』,『수다쟁이 예수님』,『16번째 교회』, 『드림마블과 함께하는 직업체험 활동북』이 있다.

추천의 글

  • 교회가 나아가야 할 방향에 대해 절규하는 한 성도의 외침으로 가득한 책입니다. 가제본된 책을 받아 미리 읽으면서 ‘아니, 이걸 책으로 내겠다고?’하며 몇 번이나 반문했는지 모릅니다. 교회는 건물이 아니라, 예수그리스도를 주인이요 구세주로 모신 우리 성도들이겠지요. 이 책은 구원받은 성도로써 마땅히 살아야 할 교회, 즉 우리 성도들에게 외치는 광야의 소리입니다. 이 책을 부여잡고 눈물로 기도했을 집사님을 축복합니다. 이 책을 통해 한 성도, 한 교회라도 주님께서 찾으시는 바로 그 교회가 되었으면 좋겠습니다.
    기독교인이기에 읽어 내려가는 내내 불편했습니다. 그러나 마지막 장을 넘기면서 한국 교회의 아픈 상처를 드러내는 것에 그치지 않고, 전국 800여 교회의 목회현장을 다니며 취재하고 체험한 집사님의 한국교회를 향한 기도와 사랑 그리고 소망을 보았습니다.
    이 땅을 향한 하나님의 마음이 느껴지며 눈물이 계속 흘렀습니다. 주님께 너무 죄송합니다.
    ‘죄는 우리가 짓고 욕은 주님께서 들으시네요’라는 글에 너무도 부끄러웠습니다.

    성도로써 속이 후련했습니다.
    목회자인 제 생각해도 틀린 말이 하나도 없었습니다. 주님 한분만을 바라보지 못했다는 생각 에 가슴이 아팠습니다.
    이 책을 통해 주님은 왜 공법을 물같이 정의를 하수같이 흘리는 교회를 찾으시는지 알 수 있을 것 입니다.
    기독교인이기에 더욱 말하지 못했던 속 시원한 교회 이야기, 16번째 교회가 우리 교회였으면 좋겠다고 소망해 본다.
    이 땅을 향한 하나님의 마음이 느껴지면서 눈물이 계속 흘렀습니다. 주님께 너무 죄송합니다.

    주님께서 찾으시는 16번째 교회를 읽으면서 ‘맞아..그래..정말 그런 것 같아’라는 느낌이 많았습니다. 그리고 알면서도 누군가에게도 조심스러워 하지 못했던 이야기들을 대신 이야기 해주는 것 같아 ‘아~ 시원하다’라는 느낌을 가지게 해주었습니다. 하나님께서 찾으시는 교회가 내가 섬기는 교회가 되었으면 참 좋겠다는 생각을 해 보았습니다. 이 책을 통해서 하나님이 찾으시는 16번째 교회가 많이 나와서 하나님의 뜻이 이 땅에 이루어지기를 소망해 봅니다.

답글남기기:

성명을 기재해주세요